뉴질랜드 > 국가소개

뉴질랜드를 처음 방문한 유럽인은 1642년에 남섬 서해안에 도착한 네델란드인 아벨 타즈만 (Abel Tasman) 이다. 그는 뉴질랜드를 고향 젤란타의 이름을 따서
‘노바젤란디아’ 라고 지었다.

뉴질랜드(New Zealand) 라는 말은 이 ‘노바젤란디아’ 의 영어식 표기이다.
그 후 뉴질랜드를 찾은 사람은 영국의 탐험가 제임스 쿡(James Cook) 선장이다. 그는 1769년에서 1777년 사이에 수 차례 뉴질랜드를 방문하였다.

1814년에는 영국 런던에서 선교사들이 대거 상륙하여 기독교를 널리 퍼뜨리기 시작했다. 이 때 뉴질랜드는
호주의 뉴사우스웨일즈 주의 식민지로서 고래와 바다표범잡이의 기지로 이용되고 있었다.
1840년 마오리족은 뉴질랜드 정부에 자신들을 보호해 주는 대가로 뉴질랜드의 통치권을 영국에 양도하는
와이탕기(Waitangi) 조약을 체결하였다.
그 후 뉴질랜드 회사, 오타고 협회, 켄터베리 협회 등을 통해 여러 나라에서 이민자가 밀려오기 시작했다.

1880년대 초에는 냉동선이 개발되었고 오지에서도 농업과 목축업이 발전하기 시작했고 1852년에는 뉴질랜드 헌법에 따라 정식으로 정부가 출범하게 되었다.
하지만 토지매매와 관련하여 마오리족과 영국간에 분쟁이 발생했고 두 차례에 걸쳐 전쟁을 벌이게 되었다. 이로 인해 영국은 마오리족을 식민지회의에 대표로 참가시키면서 반영 감정을 완화 시키려고 노력했고 그 결과 1870년에는 인종분쟁을 끝내게 되었다.

 
그 후 뉴질랜드의 개척이 가속화되면서 1907년에 영국으로부터 자치국으로 인정받았고 드디어 1947년에 독립하게 되었다. 현재의 뉴질랜드는 세계 제일의 복지수준을 자랑하며 제 2 차 세계대전 이후로는 태평양 지역에서 호주와 함께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위치 : 남태평양상에 위치한 섬나라 . 호주 남동쪽 약 2,000㎞
구성 : 북섬과 남섬으로 구성된 본토와 여러 개의 부속도서로 이루어져 있음
자치령 : The Cook Islands, Niue
해외영토 : Tokelau, Ross Dependency
면적 : 27만 534㎢ (한반도의 약 1.3배 )
인구 : 412만 명 (인구의 3/4 가 북섬에 거주 )
인구밀도 : 14.2명 /㎢
인종구성 : 유럽계 78.8%, 폴리네시아계 5.0% 마오리 13%, 중국계 1.3%
수도 : 웰링턴 (인구 34만 )
정체 : 입헌군주제
정치 : 영국식 의원내각제 , 단원제 (의원수 120명 , 임기 3년 )
종교 : 영국성공회 24.3%, 장로교 18%, 카톨릭 15.2%
공용어 : 영어 , 마오리어
통화 : 뉴질랜드 달러 (NZD, NZ$)
1 인당 GDP : 미화 2만 6천 달러
국화 : 단풍
주요자원 : 원목 , 천연가스 , 철강 , 석탄 , 양모 , 가죽
주요산업 : 낙농 , 관광 , 삼림 , 목재 , 서비스 , 중공업
기후 : 온대성 기후권에 속하며 동시에 해양성 기후를 나타낸다 . (북섬이 남섬보다 온화 )
한국교민 : 약 2만명 가량 추산 , 그 중 거의 대다수가 뉴질랜드 제 1의 도시 오클랜드에 거주


북섬 (North Island)

오클랜드 (Auckland)

북섬에 위치한 뉴질랜드 제 1 의 도시. 인구는 약 100만명 정도.

지형이 매우 복잡하며 타마키 지협을 중심으로 북쪽으로는 와이터마타 , 남쪽으로는 마누카우의 두 항구로 분류된다 와이터마타항은 항로의 중심지로 이 곳에는 조선소와 해군기지가 위치해 있다 . 이 항구는 기후나 온난하고 태평양 해상 교통의 요충지로 수도가 웰링턴으로 옮겨진 후에도 뉴질랜드의 관문으로 발전하였다.

‘ 오클랜드 ’라는 이름은 인도 총독인 오클랜드를 따서 유래되었다 . 개척시대 초기에는 북섬을 중심으로 시작되었으며 이에 따라 1865년에는 오클랜드가 뉴질랜드의 수도였다. 지금은 그 자리를 웰링턴에 내 주었지만 아직도 오클랜드는 뉴질랜드 제 1 의 도시로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오클랜드에는 오클랜드 대학을 비롯한 여러 교육기관이 있고 , 수많은 공원을 포함한 다양한 문화시설을 갖추고 있다 대표적으로 1929년에 설립된 마오리족에 관한 역사적 사료를 소장한 전쟁박물관 , 1887년에 설립된 16세기 이전 인쇄본을 소장한 공공도서관 , 그리고 1888년에 세워진 시립미술관 등이 유명하다.

오클랜드의 인근에는 간헐천 , 호수 , 진귀한 화산지형 등의 관광자원이 많다.
해밀턴 (Hamilton)

오클랜드에서 남쪽으로 약 130km 정도 떨어진 곳에 자리잡고 있으며 , 와이카토의 중심지로 인구는 15만명 가량이다 해밀턴 지역에서는 낙농업이 성해 우유 , 치즈 , 버터를 많이 생산한다 . 이 지역도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백인
개척민과 원주민인 마오리 사이의 전쟁의 상처를 안고 있다 . 특히 와이카토 지방은 이러한 백인과 마오리간의 가장
격렬한 격전지였다 . 해밀턴이라는 이름은 이러한 격렬한 전쟁에서 전사한 해밀턴이라는 해군 장교의 이름에서 유래되었다. 백인 이주 후에 해밀턴은 급속한 성장을 거치게 되었고 오늘날 뉴질랜드 제 4 의 도시가 되었다.

이 도시에는 수많은 공원과 정원이 있고 수영이나 골프 , 테니스 , 볼링과 다양한 해양 스포츠 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다.

와이카토 강을 따라 서쪽에 위치한 Victoria ㄴStreet 은 해밀턴 지역에서 가장 번화한 중심가이다.
타우포 (Taupo)

이 도시에 있는 타우포 호수는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호수이며 국내에서 가장 긴 강인 와이카토 강의 기원이 된다.
이 지역은 많은 간헐천과 열탕 호수가 있어 관광명소로도 손색이 없다 . 기후는 온난한 편이며 호수를 이용한 많은
레저활동이 성행하고 송어 낚시의 명소로도 유명하다. 남쪽에 있는 통가리로 방향으로는 교통이 편리하여 여름 캠프 , 겨울 스키 등으로 휴가를 보내기 위해 많은 사람이 찾고 있다 . 중심지인 타우포는 와이카토강의 북동쪽에 위치하며 각종 관광투어의 출발점이 된다 . 때문에 인구는 약 1만 6천명 정도지만 휴가철에는 4만 명으로 거주인은 늘어난다.

로토루아 (Rotorua)

인구 약 5만 명이 거주하는 로토루아는 뉴질랜드에서 가장 대표적인 관광지로 알려져 있다. 그 이유는 과거에 화산활동으로 인해 생겨난 많은 화산호와 아직도 활동 중인 지역의 지열지대 그리고 목장 등이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도시 주변에는 많은 마오리족이 거주하고 있어 전통적인 마오리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남섬 (South Island)

웰링턴 (Wellington)

웰링턴은 뉴질랜드 북섬의 남쪽 끝에 자리하며 뉴질랜드의 수도이자 오클랜드에 이어 제 2 의 도시이다 . 웰링턴은 1865년 수도로 지정된 이후 뉴질랜드의 정치 , 경제 , 그리고 문화의 중심지로 성장해 왔다. 인구는 약 41만 명으로
주변에는 언덕이 많으며 바람이 강해 ‘Windy Wellington’ 이라고 불리고 있다. 해양성 기후로 겨울에는 눈을 찾아보기 힘들고 여름에는 그다지 덥지 않은 온화한 날씨로 뉴질랜드의 도시 중 지내기에 가장 쾌적하다.

웰링턴 사람들은 예술을 좋아하여 많은 화랑 , 박물관 , 미술관 , 극장 , 오페라 , 재즈 , 현대 무용학교 등이 자리하고 있다. 또한 수많은 레스토랑이 있어 세계 여러 나라의 진기한 요리를 체험할 수 있다.

웰링턴에는 또한 정치학 , 순수과학 분야에 강점을 지닌 Victoria University 를 비롯하여 4개의 국립 실업 대학교가 위치해 있다.
크라이스트처치 (Christchurch)

남섬에 위치하며 켄퍼베리 평야의 가운데에 자리한 도시이다. 뉴질랜드 제 3 의 도시로 남섬의 정치와 경제 , 문화 및 관광의 대표적인 도시이며 인구는 약 34만 명이다 . 1850년에 건설된 크라이스트처치는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의 크라이스트처치 칼리지 출신자들이 처음 이곳을 방문하여 교회를 세우고자 한 데에서 유래했다.

때문에 지금까지도 이 도시는 영국적인 전통이 남아 있는데 호주의 멜버른과 함께 영국 이외의 지역 중 가장 영국적이라는 찬사를 듣고 있다. 에이번강은 크라이스트 처치의 도심을 가로질러 흘러가며 교외의 목가적 전원 풍경이 무척이나 아름다운 도시이다.

서쪽에 자리한 알프스 산은 크라이스트처치를 안정된 도시로 만들어주고 있는데 그 풍경은 너무나도 아름답다.

퀸즈타운 (Queenstown)

남섬의 맨 아래에 위치한 도시로 호수와 산악의 땅으로 불리워진다 . 아지까지 인간의 발길이 닿지 않은 천해의 자연 경관을 간직하여 많은 스포츠 애호가들과 모험가들이 가보고 싶어하는 곳이기도 하다.

와카티푸 호수에는 서던 알프스를 잘 조망할 수 있고 , 승마나 골프 , 낚시 , 스키 등의 야외 스포츠는 물론 골드러시 시대의 유적 등과 같은 관광명소를 방문할 수 있다.

넬슨 (Nelson)

남섬의 여러 도시 가운데 가장 북쪽에 위치한 아름다운 도시로 멜보르 사운드 (Malborough Sounds)가 대표적이다. 지리적으로는 러시아식 해안을 이루며 왼편으로는 Picton 이라는 항구도시가 자리하고 오른편으로는 페어웰스핏 (Farewell Spit)이 위치한다. 위로는 수도 웰링턴이 있다.

넬슨은 수질이 좋고 경관 또한 화려하여 항구로서의 기능적 측면 뿐만 아니라 보트 , 수영 등의 야외스포츠는 물론
바캉스를 즐기기에 최적의 장소로 젊은 사람이 많이 찾고 있다.

기후는 바람이 적고 일조량이 많아 사과 , 키위 , 옥수수 등의 과일과 야채를 재배하기에 적합하고 양이나 소의 방목지로서도 좋은 입지적 조건을 지니고 있다. 이 곳 사람들은 조용한 생활을 즐기기 좋아하는데 한국 교민 몇 세대가
이주하여 수산 양식업에 종사하며 자녀를 교육시키고 있다.

아직 설립된 대학은 없으나 Nelson 폴리텍과 여러 초 , 중등학교에는 아직 외국인이 많지 않고 학생 수가 적어 영어연수나 유학을 위해 현지인과의 교류를 원할 경우에는 가장 최적의 도시로 손꼽히고 있다.

넬슨에는 뉴질랜드 최대 항공사인 Air New Zealand 사의 국내 항공기가 매일 취항하고 있어 그다지 교통편의 불편을 겪지는 않는다.







국민이주(주) 미국이민,캐나다이민,호주이민
이민개요
 투자이민
 장기사업비자
 기술이민
 취업이민
 가족초청이민
 학생비자
 기타비자
개관
 국가소개
 생활정보
 금융거래
 의료제도
 복지제도
 교육제도
 
무료 상담센터  
국민이주 즐겨찾기 연혁 회사소개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