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콘텐츠 바로가기
gnb라인 전체메뉴라인
gnb메뉴라인

국민이주(주)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메인콘텐츠

고객 센터

이민 뉴스

  • 제목[미국] 조지아 유권자들, 불법이민자 추방 대신 구제 원해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06.11.15
  조지아 주민들 상당수는 불법이민자들이 농업과 건설업 등 지역 경제에 상당부분 기여하는 것으로 간주하고 있으며 이들에 대한 추방조치에 반대하는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일 실시된 2006 조지아 일반선거에 참여한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AP 통신이 출구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지아 유권자의 53%가 불법이민자들을 추방하기보다는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제안한 초청노동자(Guest Worker) 프로그램처럼 이들이 미국에 합법적으로 체류하고 노동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응답했다고 애틀랜타 저널-컨스티튜션이 12일자에 보도했다.

반면 조사대상 유권자의 43%는 주정부가 불법이민자에 대한 추방조치를 단행할 것을 촉맨杉? 여론조사는 729명의 조지아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되었으며, 11.7 중간선거에 참여한 전체 유권자 중 전국적으로 총 1만 3천여명의 유권자들을 무작위 추출해 실시된 출구조사의 일환이다. 조사의 오차범위는 ±5% 포인트이다.

동 조사에서 불법이민자들의 추방을 반대하는 유권자들은 미국 전체 평균이 조지아주보다 소폭 높은 57%를 나타냈다.

조지아주에서 불법이민자 추방을 요구하는 유권자들의 상당수는 65세에서 74세의 연령층으로 자신들을 보수주의자와 복음주의자 또는 철저한 기독교인이라고 밝혔으며 반면 불법이민자 구제를 선호하는 유권자층은 18세에서 29세의 젊은 연령층, 흑인, 진보주의자나 온건주의자로 자신을 규정한 유권자, 가구당 소득이 연 7만 5천불에서 15만불 미만까지의 계층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공화당 지지자들은 거의 절반이 불법이민자 추방을 주장하는 반면, 민주당 지지자들은 30%만이 불법이민자 추방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주지사 선거에서 공화당 후보였던 소니 퍼듀 현 주지사를 지지했다고 밝힌 유권자 3명 중 2명은 불법이민자 추방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절반이 넘는 유권자가 불법이민자들의 추방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난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올해 초 주의회에서 미국에서 가장 강력한 반이민법안(SB 529)을 제정한 조지아주에서는 이례적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SB 529에 포함된 주요 내용으로는 불법이민자들에게 비응급 의료서비스, 실업수당 지불, 메디케이드를 금지하는 것과 불법이민자들을 고용한 기업들에게 제재를 가하는 것 등이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 드러난 조지아 주민들의 민심을 재선에 성공한 퍼듀 주지사를 비롯한 조지아 의회에서 수렴해야 한다고 이민자 옹호단체들은 주장하고 나섰다.

조지아 라티노 공직자 협의회의 제리 곤잘레스는 “여론조사 결과는 조지아 주민들이 (불법이민자 문제에 대한) 진정한 해결책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평가하며 조지아 의회가 현재의 강경한 반이민정책 고수를 철회해야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기사제공 : 아틀란타 타임즈  


  • 미국 투자이민, 사업비자
    김용국 외국변호사(미국) : 02-563-5634
    이메일 : usa03@e-min.co.kr
    프로필 상담 예약
  • 미국 투자이민, 사업비자
    김민경 외국변호사(미국) : 02-563-5632
    이메일 : usa07@e-min.co.kr
    프로필 상담 예약

미국 투자이민 문의는 상단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컨텐츠 담당자 : 해리킴 02-563-5638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Engli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