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콘텐츠 바로가기
gnb라인 전체메뉴라인
gnb메뉴라인

국민이주(주)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메인콘텐츠

고객 센터

이민 뉴스

  • 제목[캐나다] 이민 10년 미만 일자리 찾기 어렵다
  • 작성자국민이주
  • 작성일2013.01.11
  청년과 55세 이상 구직자 벽 높은 편

캐나다 태생과 이민자 사이에는 지난해 9.4% 취업률 차이가 존재했다.

2012년 BC주 이민자 취업인구 비율은 53.8%, 캐나다 태생 취업인구 비율은 63.2%로 집계됐다. 실업률로 보면 2012년 BC주 이민자 실업률은 7.9%, 캐나다 태생 실업률은 7.3%로, 이민자 실업률이 다소 높다.

BC주 전반을 보면 어릴 수록(24세 이하) 또는 나이가 일정 기준을 넘을 수록(55세 이상) 일자리를 잡기 어렵다. 특히 여기에 이민자라면 취업에 더 큰 어려움을 겪는다. 15~24세 청년 고용률을 보면 이민자는 44.4%, 캐나다 태생은 57.4%로 13%포인트 차이가 발생했다. 해당 연령대 실업률을 보면 이민자는 16.8%, 캐나다 태생은 13.8%다. BC주 청년 실업률 문제가 존재하는 가운데, 특히 이민 청년의 실업률이 심각하다.

같은 또래이더라도 이민을 얼마나 오래전에 왔느냐에 따라 청년 실업률이 차이가 난다. 이민 후 5년이상 10년 미만 BCwn에서 생활한 청년의 평균 실업률은 20.4%, 10년 이상 생활한 청년의 실업률은 16%로 차이가 있다.

청 년뿐만 아니라 나이 든 이민자도 일자리 찾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55세 이상 고용률도 이민자는 30%, 캐나다 태생은 36.1%다. 실업률로 보면 55세 이상 이민자 실업률은 6.7%로 같은 나이대 캐나다 태생 실업률 5.2%와 큰 차이를 보인다.

이민 10년이 되면 캐나다 태생과 격차가 좁아진다. 이민 5년 미만 실업률은 12.7%, 이민 5년 이상 10년 미만 실업률은 11.8%로 캐나다 태생보다 높다. 그러나 이민 10년 이상 실업률은 6.3%로 캐나다 태생보다 낮다.


발췌 : 밴쿠버 중앙일보  


  • 미국 투자이민, 사업비자
    김용국 외국변호사(미국) : 02-563-5634
    이메일 : usa03@e-min.co.kr
    프로필 상담 예약
  • 미국 투자이민, 사업비자
    김민경 외국변호사(미국) : 02-563-5632
    이메일 : usa07@e-min.co.kr
    프로필 상담 예약

미국 투자이민 문의는 상단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컨텐츠 담당자 : 해리킴 02-563-5638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English